이달의 소녀 츄 “학폭 사실무근” [종합] > K-POP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K-POP

[K-POP]이달의 소녀 츄 “학폭 사실무근” [종합]

페이지 정보

작성자 보물창고
댓글 0건 조회 21회 작성일 21-02-23 11:44

본문

[스포츠경향] 

0000719369_001_20210223091849199.jpg?type=w430원본보기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제공
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가 ‘학교 폭력’(이하 ‘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가운데 소속사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전했다.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23일 입장문을 통해 “당사는 이슈와 관련된 내용 관계를 명확히 하여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을 알려드린다. 이어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알려드린다”라며 “더불어 상황을 묵과하지 않고,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가해자는 아무렇지 않게 티비에 나오고 피해자가 무서워서 숨어야 하나 싶다”라며 츄의 ‘학폭’ 의혹을 제기했다.

작성자는 “중학교 1학년 때 김지우(츄 본명)는 실세 같은 느낌의 친구 옆에 딱 붙어서 중간 이간질 역할을 했다. 제가 왕따 주동자인 것처럼 이야기하였고 그 뒤 정신 차려보니 왕따는 제가 되어있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나를 괴롭히 이유가) 도대체 이유가 뭐냐고 물었더니 예전에 김지우네 집 지하주차장에서 친구들과 다 같이 놀았던 적이 있다. 그때 아직 이른 시간에 김지우가 집에 들어가야겠다고 엄마가 걱정하겠다는 식으로 말을 했고 제가 어머니가 걱정이 많으신가 보다고 이야기했는데 그게 기분 나빴다더라”라고 덧붙였다.

작성자는 츄가 아이들 물건을 자주 훔쳤다고 주장해 충격을 안겼다. 그는 “저는 잘못한 게 없는 것 같은데 집에 가는 자신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며 사과를 강요했다”라면서 “물론 다른 학폭 논란처럼 수시로 때리거나 돈을 뜯거나 한 적은 없다. 하지만 이것도 명백한 학교폭력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세현 온라인기자 [email protected]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45건 1 페이지
  • RSS
K-POP 목록
번호 제목 조회 좋아요 싫어요 날짜
1545
5 0 0 03-07
1544
5 0 0 03-07
1543
5 0 0 03-07
1542
5 0 0 03-07
1541
5 0 0 03-07
1540
5 0 0 03-07
1539
17 0 0 03-02
1538
11 0 0 03-02
1537
7 0 0 03-02
1536
15 0 0 03-02
1535
17 0 0 03-02
1534
15 0 0 03-02
1533
23 0 0 02-27
1532
27 0 0 02-27
1531
23 0 0 02-27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공지사항
이벤트

전체 포인트 순위

  • 1 지기45,200
  • 2 기무찌36,570
  • 3 일등병29,120
  • 4 니가왜거기서나와29,119
  • 5 찬찬찬27,665

Copyright © 보물창고01.com All rights reserved.